Tag Archives: 여행일정표

파리 in / 로마 out, 남들 따라하다 2000 Km 손해라면? – #2

“바라고 바라던 유럽여행을 드디어 떠나게 되었습니다.

보통 “런던 in / 파리 out” 하던데,

저는 영국은 별로 가고 싶지 않아서 ‘파리 in / 로마 out’을 하면 되나요?

가고 싶은 나라는  프랑스, 스위스, 스페인, 이탈리아, 체코에요.

로마로 들어가서 위의 나라들 돌고, 파리로 나오면 괜찮은가요?”

지난 번에 런던 in / 파리 out, 남들 따라하다 2000 Km 손해라면? 를 이야기 했었는데,  오늘은 ‘파리 in / 로마 out’ 이네요.

결론은, 파리 in / 로마 out 이 좋을 수도 있고, 나쁠 수도 있습니다. 

왜냐면, 가고 싶은 곳을 정확히 이야기하지 않고 국가 단위로 이야기해서 어떤 곳을 가느냐에 따라서 완전히 달라질 수 있습니다.  최적 루트는 ‘국가’말고 ‘도시’로 이야기해야 만들 수 있습니다.

그래도 가고 싶은 곳을 나라로 이야기해도, 도시로 ‘알아서’ 만들어 보겠습니다.

CASE: 파리/니스,  인터라켄, 프라하, 베니스/피렌체/로마, 바르셀로나

스페인에서 바르셀로나만 간다면, 파리 in – 로마 out 도 괜찮은 선택입니다. 

아래 루트를 보면 알겠지만, 최적 루트인 “바르셀로나 In – 프라하 Out (4,190 Km)” 와 비교해서 “파리 In – 로마 Out (4,343 Km)” 는 5% 미만으로 차이나는 루트가 됩니다.

바르셀로나(BCN) in – 프라하(PRG) out (4,190 Km)

클릭하면 직접 해 볼 수 있어요!

바르셀로나(4박) in – (fly) – 파리(5) – 인터라켄(3) – 니스(3) – (fly) – 로마(3) – 피렌체(3) – 베니스(2) – (fly) – 프라하(3) out

파리(CDG,ORY) in – 로마(FCO) out (4,343 Km)

클릭하면 직접 해 볼 수 있어요!

CASE: 파리/니스, 인터라켄, 프라하, 베니스/피렌체/로마, 바르셀로나 + 세비야

그런데 스페인에서 세비야를 포함하면,  “로마 In – 파리 Out (6,845 Km)” 은 최적루트인  “세비야 In – 프라하 Out (5,471 Km)” 에 비해서 거의 1500 Km 를 더 이동해야 하는 루트가 됩니다.

세비야(SVQ) in – 프라하(PRG) out (5,471 Km)

클릭하면 직접 해 볼 수 있어요!

세비야(3박)  In – 그라나다(2) – 마드리드(3) – 바르셀로나(4) – (fly) – 파리(5) – 인터라켄(3) – 니스(3) – (fly) – 로마(3) – 피렌체(3) – 베니스(2) – (fly) – 프라하(3) Out 

파리(CDG,ORY) in – 로마(FCO) out (6,845 Km)

클릭하면 직접 해 볼 수 있어요!

세비야(SVQ) In(또는 out) 을 취급하는 항공사가 마드리드(MAD), 또는 말라가(AGP) In/out 을 취급하는 항공하보다 적기 때문에 세비야 In 을 적절한 가격에 구하기 어렵다면, 마드리드 또는 말라가로 In(또는 out) 하는 것도 방법입니다.

우리가 계획적인 사람은 아니지만, 발권하기 전에 “여행의 시작 – Arrangy”를 한 번만 돌리면 변경 수수료 아끼고, 이동하느라 지칠 일도 없습니다.

발권하기 전에 “여행의 시작 – Arrangy” 로 체크! Ok?


이 글은 Arrangy 페이스북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.
Advertisements

독일 ‘로맨틱가도’를 포함하는 여행, 인/아웃을 못 정하겠어요!

Would you prefer English? (Clink this!)

Neuschwanstein Castle

Neuschwanstein Castle

Photo Credit: Marco Cortese

“프랑크푸르트 – 쾰른 – 로만틱가도(1일) – 파리(2일) – 스트라스부르(1일) – 루체른(1일) – 인터라켄(2일) – 밀라노(2일)- 베네치아(2일) -로마(3일)

유럽 여행을 계획 중인데, 독일 In/로마 Out 으로 할지, 쇼핑도 좀 해야해서 파리In/로마 Out 할지 고민입니다. 루트를 어떻게 할까요? “

오늘의 루트 뽀개기는 로맨틱가도를 포함하는 일정입니다.
인/아웃은 “여행의 시작 – Arrangy”로 정하셔야죠 🙂

로맨틱 가도는 뷔르츠부르크(Würzburg) ~ 로텐부르크(Rothenburg) ~ 뇌르틀링겐(Nördlingen) ~ 아우크스부르크(Augsburg) ~ 퓌센(Füssen) 까지 이어지는 독일의 대표적인 관광코스입니다.

Bayern - Romantische Strasse

로맨틱 가도

Photo Credit: Roos Postcards

Würzburg

Würzburg

Photo Credit: Floris Oosterveld

• 로마 In/파리 Out (2,895 Km)

클릭하면 직접 볼 수 있어요!

• 로마 In/프랑프쿠르트 Out (3,193 Km)

클릭하면 직접 볼 수 있어요!

로마 In/파리 Out (2,895 Km) < 로마 In/프랑프쿠르트 Out (3,193 Km)

로마 In/파리 Out 이 효율적이고, 거꾸로 파리 In / 로마 Out 도 괜찮은데 쇼핑은 마지막에 하는 것이 적절하니 파리 Out 이 더 좋겠네요.

“로마(3박) – 베니스(2) – 밀라노(2) – 인터라켄/루체른(3) – 로만틱가도(퓌센(1)/아우구스부르크/뇌르들링겐(1)/로덴베르크/뷔르츠부르크(1)/프랑크푸르트) – 퀠른(2) – 스트라스부르(2) – 파리(5)” (Arrangy 기준 일정)

Arrangy 기준 일정과 원래 일정을 비교해보면, 독일, 프랑스 일정이 타이트 하네요.

Colorful Rothenburg

Colorful Rothenburg

Photo Credit: Mathias Liebing

• 로만틱가도를 좀 줄이면?

클릭하면 직접 볼 수 있어요!

로만틱가도를 좀 줄이면,

로마(3박) – 베니스(2) – 밀라노(2) – 인터라켄/루체른(3) – 로만틱가도(퓌센(1)/아우구스부르크/뇌르들링겐(1)) – 스트라스부르(2) – 퀠른(2) – 파리(5)

정도 되는데, 더 줄이고 싶다면 퓌센/아우구스부르크 정도에서 빠져 나와야 겠네요;;

여행 일정과 가고 싶은 곳을 타협하는 것은 언제나 어렵네요.


이 글은 Arrangy 페이스북 페이지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.

컴퓨터에게 낭만을 어떻게 가르쳐야 할까요?

Would you prefer English? (Clink this!)
평소처럼 다음과 같은 질문에 ‘뭐 이런 것 쯤이야!’하고 답을 했습니다.

“40~50일 동안,
파리, 프랑크푸르트/뮌헨/퓌센,
피렌체/로마/폼페이/아말피,
두브로브닉,
부다페스트
그리고 이탈리아 여행하려는데
파리 In / 부다페스트 Out 괜찮나요?”

실제로 저 루트의 효율적인 순서는,

파리 In (5박) – 프랑크푸르트(2) – 뮌헨/퓌센(3) – 부다페스트(3) – 두브로브닉(2) – 피렌체(3) – 나폴리(2) – 로마(3) Out (4,366 Km, 이동 45시간) 이니까,

“부다페스트 Out도 좋지만, 로마 Out, 나폴리 Out 을 좋은 가격이 구할 수 있으면 더 좋겠습니다.”

그러자 다음과 같은 물음,

“이탈리아에서 크로아티아는 페리로 이동하는데, 그래도 이게 최선인가요?”

아!!!!!!!!!!!!!!!!!!!!!!!!!!!!!

우리 서버는 페리에 대한 정보도 알고 있지만, 더 오래 걸리기 때문에 제외시켰겠지요…?


Sunrise Approaching Croatia.7. Nikon D3100.DSC_0771.

Sunrise, Adriatic Sea (페리, 이런 거…)

이탈리아(Bari) – 크로아티아(Dubrovnik) 경로를 강제로 페리를 사용하도록 다시 계산해보니,

“거리는 짧지만 시간이 오래 걸리서” 실제로 답에서 제외 시키더군요. (3,804 Km, 이동 48시간)

(4,366 Km, 이동 45시간) O >>>>> (3,804 Km, 이동 48시간, 페리 이동 포함) X

그래서 이렇게 답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.

“컴퓨터는 낭만을 모르니까요. ^^,
바리에서 페리를 타면 시간이 더 걸리기 때문에 로마가 더 효율적이지만,
몇 시간이 추억을 대체할 수는 없지요.
Bari에서 페리타고 부다페스트 아웃이 더 좋습니다!”

● 낭만을 아는 슬로우 루트

클릭하면 직접 해 볼수 있어요~

파리(5박) In – 프랑크푸르트(2) – 뮌헨/퓌센(3) – 피렌체(3) – 로마(3) – 폼페이(3) – Bari(1) – (ferry) – 두브로브닉(2) – (자그레브) – 부다페스트(3) Out (3,804 Km, 이동 48시간)

● 낭만을 모르는 빠른 루트

클릭하면 직접 해 볼 수 있어요~

파리 In (5박) – 프랑크푸르트(2) – 뮌헨/퓌센(3) – 부다페스트(3) – 두브로브닉(2) – 피렌체(3) – 나폴리(2) – 로마(3) Out (4,366 Km, 이동 45시간)


아, 컴퓨터에게 낭만을 어떻게 가르쳐야 할까요?

위의 아드리아해의 페리에서 찍은 사진을 보니 저라도 페리를 타겠습니다.


이 글은 Arrangy 페이스북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.

다 알면 뭐하러 물어보나요? 그냥 하면 되지!

Would you prefer English? (Clink this!)

Bernina express


Bernina Express, Tirano ~ St. Moritz, Swiss

“스위스 골든패스, 빙하특급, 베르니아 익스프레스를 포함한 30개 도시를 40일에 여행할 수 있나요?

파리 – 디종 – 콜마르 – 스트라스부르 – 룩셈부르크 – 브뤼헤 – 겐트 – 브뤼셀 – 암스테르담 -함부르크 – 베를린 – 프랑크푸르트 – 하이델베르크 – 로텐부르크 – 프라하 – 드레스덴 – 체스키 크롬로프 – 부다페스트 – 빈 – 할슈타트 – 짤츠부르크 – 뮌헨 – 퓌센 – 취리히 – 루체른 – 몽트뢰 – 인터라겐 – 체르마트 – 생모리츠 – 루가노 – 파리

스위스에서 골든패스, 빙하특급, 베르니아익스프레스 모두 정복하려고 하는데 루트 괜찮을까요?”

이런 질문에

“님아, 일정이 너무 빡빡해요. 이동하다 끝나요!”
“골든패스, 빙하특급, 베르니아 익스프레스, 뭐하러 모두 타나요!”
“루가노, 뭐 볼 거 있다고 거기까지 가나요!”

이렇게 답하면 지는 겁니다. 🙂

일정이 빡빡하면 기간을 늘리면 되고 (늘릴 수 있으면 부러워TT), 늘릴 수 없으면 여정을 조정하면 됩니다.
그런데 여정을 조정하려고 해도, ‘도시에 며칠을 머물러야 하지?’,’ 어떤 순서로 돌아야 하지?’ 기준을 알려줘야 조정할 것 아닌가요?

여행 순서와 기준이 되는 여행 기간을 알려주기가 어려운 것은 알겠는데, 여행 계획 만드는 사람에게 처음부터 뭐라하면 여행가고 싶지 않게 됩니다.

다 알면 뭐하러 물어보나요! 그냥 하면 되지.

(요즘 제가 눈여겨 보고 있는 노르웨이!
누가 저한테 “노르웨이 4대 피요르드 뭐하러 모두 봐요?”, “오로라 뭐 볼 거 있다고 오슬로에서 2000 Km나 떨어진 트롬쇠까지 가요?” 이런 이야기하면 서운해서, 감정 이입해서 이러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! 아니라고요!)

RHAETISCHE BAH: Glacier Express- Albulalinie

Glacier Express, St. Moritz ~ Zermatt, Swiss

30개 정도 도시의 여행 순서는 손으로 풀 수 없습니다. “여행의 시작 – Arrangy” 를 써야 합니다. ㅋㅋㅋㅎㅎㅎ

그래서 골든패스, 빙하특급, 베르니아 익스프레스 살리면서 효율적인 루트를 만드는

“이 어려운 일을 어레인지는 또 해냅니다.” 조금만 하면 할 수 있어요 🙂

Lake Lugano - Lago di Lugano, Switzerland - Panoramic HDR

Lake Lugano, Lugano, Swiss

자, 무려 2000 Km 가 줄어든 순서를 공개합니다.

● 원래 루트 – 8,328 Km

클릭하면 직접 볼 수 있어요!

● 수정 루트 – 5,998 Km (루가노 + 베르니나, 빙하특급, 골든 패스)

클릭하면 직접 볼 수 있어요!

파리(5박) – 브뤼헤/켄트/브뤼셀(3) – 암스테르담(2) – (fly) – 함부르크(3) – 베를린(2) – 드레스덴/프라하(3) – 체스키 – 빈(3) – 부다페스트(3) – 할슈타트/잘츠부르크(3) – 뮌헨/퓌센(3) – 로덴브루크/하이델베르크/프랑크프루트(3) – 룩셈브루크(2) – 스트라스부르/콜마르(3) – 루가노(2) – 티라노/생모리츠(베르니아 익스프레스)(1) – 생모리츠/체르마트(빙하특급)(2) – 몽트뤠/인터라켄/루체른(골든패스, 4) – 취리히(2) – 디종(2) – 파리

● 수정 루트, 스위스만 따로 확대  (Zurich ~ Lugano)

클릭하면 직접 볼 수 있어요!


이 글은 Arrangy 페이스북 페이지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~

런던 In / 파리 Out 티켓, 남들 따라하다 2000Km 손해라면?

Would you prefer English? (Clink this!)

“안녕하세요? 유럽 여행을 가려고 맘먹고 있었는데, 싼 티켓이 보여서 남들이 많이 가는 런던 In / 파리 Out 으로 질렀습니다. 그래서 루트를 정하고 있는데, 루트 좀 봐주세요.

생각하는 순서는

런던 – 베를린 – 뮌헨 – 프라하 – 부다페스트 – 비엔나 – 짤츠부르크 – 루체른 – 인터라켄 – 베네치아 – 로마 – 이탈리아 남부 – 파리

입니다. 제 루트 어떤가요?”

어떻기는요?!!
로마까지 내려갔다가 돌아가려고 다시 파리까지 올라가야하는 루트라고요!

일단 지른 것은 좋은데 지금 생각하는 루트보다 1,000 Km 정도 더 효율적인 루트가 있고, 만약 런던 In/로마 Out 이었다면 2,000 Km 정도 효율적인 루트가 있습니다.

우리가 계획적인 사람은 아니지만, 발권하기 전에 “여행의 시작 – Arrangy”를 한 번만 돌리면 변경 수수료 아끼고, 이동하느라 지칠 일도 없습니다.

밑에 지도 사진을 클릭하면 Arrangy 에서 해당 루트를 직접 살펴볼 수 있습니다.

● 원래 루트 (런던 In / 파리 Out) – 6,665 Km

클릭하면 직접 해 볼 수 있어요!

런던 – 베를린 – 뮌헨 – 프라하 – 부다페스트 – 비엔나 – 짤츠부르크 – 루체른 – 인터라켄 – 베네치아 – 로마 – 이탈리아 남부 – 파리

● 수정 루트 (런던 In / 로마 Out) – 4,841 Km

클릭하면 직접 해 볼 수 있어요!

런던(5박) – 파리(5) – (fly) – 베를린(3) – 프라하(3) – (fly) – 부다페스트(3) – 비엔나(3) – 잘츠부르크(2) – 뮌헨(3) – 루체른(1) – 인터라켄(3) – 베네치아(2) – 이탈리아 남부(2) – 로마(3)

로마 Out 하면, 처음보다 2,000 Km 효과적입니다.

● 수정 루트 (런던 In / 파리 Out) – 5,709 Km

클릭하면 직접 해 볼 수 있어요.

런던 – (fly) – 베를린 – 프라하 – (fly) – 부다페스트 – 비엔나 – 짤츠부르크 – 뮌헨 – 베니스 – 이탈리아 남부 – 로마 – 루체른 – 인터라켄 – 파리

런던 In / 파리 Out 티켓을 변경할 수 없어서 그 중 효율적인 루트를 만들면, 그래도 1,000 Km 효율적입니다.

발권하기 전에 “여행의 시작 – Arrangy” 로 체크! Ok?


이 글은 Arrangy 페이스북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~


Fez

모로코 Fez 여행 계획,  Arrangy

왜 Arrangy 를 사용해야 할까요?  ‘여행의 시작 – Arrangy’ 가 궁금하지 않으세요? (클릭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