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Book Story] 고객을 유혹하는 마케팅 글쓰기 – 송숙희 (팜파스)

책을 읽지 않던 어린 시절에는 글쓰기가 너무나 싫었다. 
요즘은 책 읽는 일이 자연스러워지면서 덩달아 글 쓰는 일이 많아지게 됐다. 
하지만 내 글에는 생기가 없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. 
그저 사실에 입각한 딱딱한 글쓰기는 한계를 가지고 있을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을 세삼 세삼 느끼고 있다. 
  
인기있는 작가가 될 수는 없어도, 딱딱함을 벗어나고 싶었다. 
이 책은 상술이 가득한 책이지만, 어느 정도 공감하는 부분도 있고,  
결국 사람 마음을 얻는 법은 쉽고도 어렵다는 것이라는 것도 깨달을 수 있었다. 
결국 좋은 글을 쓰는 방법은 계속 쓰는 방법 밖에 없지 않겠냐는 당연한 결론도 함께 얻었다. 

(* 본 리뷰는 happyfunky님의 허락을 받고 게시되었습니다.)

출처: http://blog.naver.com/happyfunky

Advertisements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