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Book Story] 싱가포르에서 아침을 Breakfast In Singapore – 고솜이 (돌풍)

한동안 여행기에 푹 빠졌던 적이 있었다.  
그런걸, 대리만족이라 하지. 
상황이 여의치 못한 직장인이 할 수 있는 거라곤 남들이 써놓은 여행기를 빌어, 
몸은 여기에 있을지언정, 마음만은 알래스카도 가고, 지중해도 간다. 
  
목요일에 남은 휴가 소진을 위해 휴가를 내고, 딱히 할 일이 없어 책이나 보고 마사지나 받자 했다. 
결국 마사지는 받고 책은 다 못봤다 ㅋ. 
고솜이님의 ‘수요일의 커피하우스’ 를 읽고 문체가 마음에 들어 또 골라봤는데, 
그때만한 느낌은 좀 없네. 정말 ‘여행가서 쓴 메모지’ 같은 느낌이랄까. 
미식천국 싱가포르에 대한 극찬들에 헤어나올 수 없는 안타까움! 
  
거기 나온 수많은 음식들 중 한 열가지만 먹어봤으면 싶네. 
오늘은 종로나 이대에서 코피티암이나 사먹어야 겠다 ㅋ 


(* 본 리뷰는 happyfunky님의 허락을 받고 게시되었습니다.)

출처: http://blog.naver.com/happyfunky

Advertisements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