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Book Story] 서울, 어느 날 소설이 되다 – 하성란,김애란,강영숙,윤성희,이혜경,권여선,김숨 (강)



인상깊은 구절 


P.70   좋다기 보다는 글쎄, 중심이 아무래도 거룩하지 않니? 변두리는 아기자기하긴 해도 조잡하기 짝이 없잖아?’  
 
P.85  질투란 건 말이야, 원래 판이하고 불가능한 쪽을 향하는 거야. 대상이 저질이든 고상하든 중요하지 않아. 나랑 판 이하게 다른 년, 내가 죽었다 깨나도 될 수 없는 년, 정글이나 동굴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년, 그런 년들한테는 손 도 써볼 수 없지. 이해도 안되고, 납득이 안 돼. 우린 걔네들 눈 깜박거리는 동작 하나도 흉내 못 내. 걔네들은 어 쩐지 늙거나 죽지도 않을 것 같아. 그러니 그저 우리같은 것들은 평생 질투나 하다 나가떨어지는 수 밖에.’


 


만화스러운 표지에 끌렸고, 서울이라는 단어가 가지는 익숙함에 끌렸다. 
나는 서울이라는 도시를 떠나 ‘살아’ 본 적이 없으니 나의 영원한 안식처가 바로 서울이다.
서울이라는 도시는 절대 평온하지도, 따뜻하지도, 조용하지도 않은 그저 그런 도시지만, 
어느 작가의 시문에서와 같이, 그런 모습이 나와 닮아서.. 
나는 서울을 벗어날 수 없는가보다. 
  
조금 더 따뜻했으면 좋으련만, 지나치게 위험한.. 그래서 힘들었던 소설집. 


(* 본 리뷰는 happyfunky님의 허락을 받고 게시되었습니다.)

출처: http://blog.naver.com/happyfunky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